(2011.7. 18). 장마가 끝난 뒤 , 종로에서 雨季yǔjì过后,在钟路

image

listen to in  Korean Audio (MP3)- Click Here -☞~♪♪♪방방의 한국어 낭독~♪♪

.

.

~~(July 18th 2011)~~~~~~~~~~~~~~~~~~~~~~~~~~~~
•Hi, everyone, how are you? 
 Did you have a good day?
 About me? Just so so..,Yes it was not bad! ^______________^//

• Yeah, today I went to Jong-no Street and GuanHua-Mun, in the afternoon.
• Wow, it`s been a long time since I went to there.
• Oh, to tell you the truth, I don`t know that well if it was in the afternoon? Or not? Maybe the evening?
• That time was 6:00pm, but it was so bright outside; it seemed like a moment in the afternoonIt didn’t seem like evening, not at all!

• I took some pictures, and I am uploading them now. Can you feel that time`s feeling?
• If you want to see more pictures you can stop by here.♪~☞ https://bangbangstory.wordpress.com/2011/07/18/

• OK, from now I will tell you /describe/ that time and place a little.
• I took a bus, number 160, and went to there (Jong-no Street and GuanHua-Mun) to meet/see my friend.
• It took about 40 minutes. In the bus, I read a newspaper.
• Wow, when I got off bus, I could see a clear and blue sky.
• Because the rainy season ended yesterday, and today`s weather was really different from yesterday.
• How can it change like this in a moment?
• ㅣLooks like it’s between black and white.
• By the way, I went to Gobo-Mungo(book store) to meet my friend..

• Good night. It’s too late. I`d better go to bed right now for tomorrow.
• Tomorrow I will very busy.    bye bye~
• Oh, this time it`s too late to write Korean and Chinese version.
• I will write them and record Korean Audio tomorrow night for friends who are learning Korean.

.

.

(2011.7.18)

여러분 모두 안녕하세요? 오늘 즐거운 하루 보내셨어요?
저요? 음….. 저야 뭐, 그냥 그저 그랬죠, 뭐! 뭐 나쁘진 않았어요. ^______________^//
저는 오늘은 늦은 오후에 종로와 광화문에 갔었답니다.
와~~~~그곳에 정말 오랜만에 가 보았습니다.
사실 말하자면 전 그 시간이 오후인지? 아니면 저녁인지? 잘 모르겠네요.
그 때 시간은 저녁 6시였지만 밖이 하도 밝아서 전혀 저녁 같지는 않고, 밝은 오후 같았습니다.
오늘 제가 사진을 여러 장 찍어서 올렸습니다. 여러분도 사진을 보면 그때 그곳의 분위기를 좀 느낄 수 있으시겠어요?
사진을 더 보고 싶으신 분은 여기를 클릭 해 보셔요.
♪~☞ https://bangbangstory.wordpress.com/2011/07/18/

• 네, 그럼 지금부터 그 때 그 곳에 대해서 이야기 좀 해 드릴께요.
•저는 160번 버스를 타고 종로& 광화문에 친구를 만나러 갔습니다.
약 40분 정도 걸렸는데 저는 버스에서 신문을 읽었습니다.
와~~~ 버스에서 내릴 때 맑고 푸른 하늘을 볼 수 있었습니다.
마침 어제 장마가 그쳐서 오늘 날씨는 어제 날씨와 너무나 달랐습니다!
어떻게 이렇게 한 순간에 바뀔 수 있는 걸까요? 마치 흑백처럼 달라지다니 말이지요…..!
(=마치 손바닥을 뒤집은 듯이 말입니다.)
그건 그렇고, 나는 교보문고(대형 서점)로 친구를 만나러 갔습니다.

안녕히 주무셔요. 너무 늦어서 지금 자러 가야겠습니다.
내일은 많이 바쁠 것 같아요. . 안-녕!
• 오~ 지금 너무 늦은 시간이라 중국어와 한국어 일기는 못 쓰겠네요.
한국어 공부를 하는 친구들을 위해서 내일 밤에 와서 한국어 일기와 한국어 녹음을 하겠습니다.

.

.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사전/예문/ ====================================

장마철【名词】 雨季yǔjì, 梅雨天méiyǔtiān, 涝天làotiān

黄梅天 huángméitiān장마철
雨季 yǔjì                                장마철
장마철에는 옷이 잘 마르지 않는다 雨季里洗的衣服不容易干 yǔjì lǐ xǐ de yīfu bùróng yì gān
장마철에는 습한 기운이 심하다 雨季湿气重 yǔjì shīqì chóng
장마철이 드디어 지나갔다      雨季总算过去了 yǔjì zǒngsuàn guòqù le
장마철이 되다                              入梅 rùméi
장마철이 끝나다 초                    出梅 chūméi

장마철에 접어들면서 담이나 땅바닥이 모두 눅눅하다. 
到了黄梅天墙上地上都潮漉漉(的) dào le huángméitiān qiáng shàngdì shàngdū cháo lù lù (de)

강남의 장마철인 6월은 습할 뿐 아니라 진득진득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江南黄梅雨季的六月, 不仅潮湿, 而且还感觉黏黏糊糊 Jiāngnán huángméiyǔ jì de liùyuè, bùjǐn cháoshī, érqiě hái gǎnjué niánnianhúhú

========================================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